도미솔시 (@domisolsee)

2 weeks ago

희미하다 해도 보이지 않는 품에 그저 품은 채 빛을 비추지 못하는 삶에서 그친다 해도 저마다의 살아내는 모양이 모두 아름답다고-

1 comments